• 뉴스홍보
  • 보도자료

보도자료

‘직원이 주인인 회사’ 펴낸 박종규 ㈜KSS해운 고문
날짜 2019-05-14 조회수 208
첨부파일



□ 기업은 한 개인의 것이 아니라 함께 일하는 직원, 주주, 사회의 것이 되어야 한다는 신념을 지난 50년간 실천해온 ㈜KSS해운의 창업주인 박종규 고문이 그 여정과 철학을 담은 책인 ‘직원이 주인인 회사’를 출간했다.



□ 박종규 고문은 임직원들을 동업자로 생각하여 1969년 창업할 때 부터 ‘사주조합’을 만들고 리베이트(뒷돈,비자금)없는 ‘투명경영’을 실천했다. 또한, 경영세습을 않고 소유와 경영이 분리된 ‘전문경영인 제도’로 지속적 성과를 내었다. 이를 통하여 ‘전문경영인 제도’가 충분히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. 박종규 고문은 25년간 ㈜KSS해운을 경영한 뒤 후배에게 사장 자리를 내어주어 현재 이대성 대표까지 세 명의 전문경영인이 대를 이어오고 있다. 사장을 그만두면서 경영에 일체 간섭하지 않았고, 그 약속은 주주 권한인 정관 변경에 관한 것을 제외하고 지금도 지켜 나가고 있다. 이 책은 박종규 고문이 심어 놓은 철학아래 ‘직원이 주인인 회사’로 진화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.



□ 2014년, 임직원이 동업자이니 노사가 따로 없고 회사의 이익은 동업자이자 직원이 나눠가져야 한다는 그의 철학을 이어받아 ㈜KSS해운은 임직원에게 배당을 주는 ‘성과공유제’를 채택했다. 자본과 동일하게 임직원의 노동이 이익 창출의 주체임을 인정하여 자발적인 업무수행을 통해 이익은 더 커졌다. 더불어 불황에도 임금 자동 조절 장치와 같은 유연성으로 감원 없이 일자리 유지가 가능하게 되었다.



□ ‘성과공유제’ 도입 후, ㈜KSS해운은 해운업 불황 중에도 지속성장을 이어가며 지난해 매출 2025억원, 영업이익 471억원을 올렸다. 기업을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며 M&A를 통해 회사도 물건처럼 사고파는 오늘. 박종규 고문이 반세기 역경을 헤치고 훌륭하게 일구어 놓은 기업가 정신은 작금의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노사상생과 노동정책, 올바른 기업문화 및 나눔과 실천의 난제 속에서 기업이 이를 극복하고 영속하기 위한 신선한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.